화보

[화보]친일인명사전편찬 대국민 보고회 겸 제3회 임종국상 시상식

920

▲ 김상덕 초대 반민특위 위원장의 자제 김정육 선생



▲ 친일인명사전 편찬 실무진이 친일인명사전 편찬현황과 편찬 시스템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 한 참가자가 자료집을 펼쳐보고 있다.



▲ 이날 행사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 속에 성황리에 치러졌다.



▲ 임헌영 연구소 소장



▲ 이만열 제3회 임종국상 심사위원장



▲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



▲ 함세웅 제3회 임종국상 심사위원



▲ 장병화 임종국선생기념사업회 회장



▲ 김삼웅 제3회 임종국상 심사위원이 친일인명사전 구매 약정서에 서명하고 있다.



▲ 조정래 제3회 임종국상 심사위원이 친일인명사전 구매 약정서에 서명하고 있다.



▲  이이화 제3회 임종국상 심사위원이 친일인명사전 구매 약정서에 서명하고 있다.



▲ 이만열 제3회 임종국상 심사위원장이 심사경과를 발표하고 있다.



▲ 이날 행사는 많은 사람들의 깊은 관심 속에 성황리에 치러졌다. 앞쪽 모자를 쓴 사람이 이규봉
대전지부장, 김상덕 초대반민특위위원장의 자제 김정육 선생(가운데), 김자동 임시정부기념사업회 회장(왼쪽 끝 안경 쓴 사람)



▲ 심사경과를 경청하고 있는 조정래(오른쪽), 주섭일 제3회 임종국상 심사위원



▲ 이날 행사는 많은 사람들의 깊은 관심 속에 성황리에 치러졌다.




▲ 장병화 임종국선생기념사업회 회장이 임종국상의 의미와 제정 배경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 제3회 임종국상 수상자 길윤형 한겨레21 기자(왼쪽)와 이재명 명지대 교수



▲ 조정래 심사위원이 이재명 명지대 교수에게 상패를 수여하고 있다. 



▲ 시상식 직후 가진 기념 촬영



▲ 길윤형 한겨레21 기자가 김삼웅 심사위원으로부터 상패와 꽃다발을 받고 있다.



▲ 시상식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재명 명지대 교수가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 길윤형 한겨레21 기자가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 시상식 직후 가진 기념촬영. 왼쪽부터 박한용 연구실장, 박수현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사
무국장, 임헌영 소장, 장병화 임종국선생기념사업회 회장, 수상자 이재명 명지대 교수, 수상자
길윤형 한겨레21 기자, 조세열 사무총장, 박광종 연구원, 김은식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
의회 사무국장



▲ 심사위원단과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장병화 임종국선생기념사업회 회장, 임헌영 소장, 윤경로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장, 조정래 심사위원, 주섭일 심사위원,
이이화 심사위원, 수상자 길윤형 한겨레21 기자, 수상자 이재명 명지대 교수, 이만열 심사위원장, 김삼웅 심사위원          



▲ 1,2부 행사가 모두 끝난 후 가진 기념촬영. 뒷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박한용 연구실장, 제  1회 임종국상 수상자 김경현 일제강점하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조사관, 제1회 임종국상 수상자 정길화 MBC 프로듀서, 이상인 경기중부지부장, 장병화 임종국선생기념사업회 회장, 제2회 임종국상 수상자 허수열 충남대 교수, 임헌영 소장, 윤경로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장, 이봉원 운영위원장, 김홍진 이사, 오형민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조세열 사무총장, 조정래 심사위원,
주섭일 심사위원, 이이화 심사위원, 제3회 임종국상 수상자 길윤형 한겨레21 기자, 제3회 임종국상 수상자 이재명 명지대 교수, 이만열 심사위원장, 김삼웅 심사위원



▲ 제3회 임종국상 수상자 이재명 명지대교수가 시상식 후 제자, 가족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