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화보]친일인명사전 편찬 대국민 보고회 겸 제3회 임종국상 시상식

922



    ▲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 입구



    ▲ 김상덕 초대 반민특위 위원장 자제 김정육 선생이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다.




    ▲ 왼쪽부터 임헌영 소장, 장병화 임종국기념사업회 회장, 함세웅 임종국상 심사위원, 김희선 의원




    ▲ 제1회 임종국상 수상자인 정길화 MBC 프로듀서가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다.




    ▲ 친일인명사전 편찬현황 대국민보고회 단상




    ▲ 행사 시작 직전 모습




    ▲ 오른쪽부터 김인회 대통령 비서실 시민사회비서관, 조정래 심사위원, 주섭일 심사위원




    ▲ 임헌영 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김희선 의원이 친일잔재청산을 위한 국회차원의 노력에 대한 설명을 했다.




    ▲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위원장 김원웅 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 이이화 임종국상 심사위원이 참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하원호 친일인명사전 편찬 상임부위원장이 편찬경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오른쪽부터 김인회 대통령 비서실 시민사회비서관, 조정래 심사위원, 주섭일 심사위원




    ▲ 친일인명사전 편찬 실무진이 사전편찬 과정과 내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이날 행사는 많은 참석자들로 성황을 이루었다.




    ▲ 친일인명사전 예약 구매 약정식. 앞쪽이 임헌영 소장, 그 옆이 조정래 임종국상 심사위원이다.




    ▲ 조정래 임종국상 심사위원(왼쪽)과 함세웅 임종국상 심사위원이 사전 예약 구매 약정서에 서명하고
    있다.




    ▲ 약정서 서명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전 예약구매 약정서에서 서명중인 김삼웅 심사위원, 장병화 임종국선생기념사업회 회장




    ▲ 사진 촬영자의 요청에 따라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이화 임종국상 심사위원




    ▲ 제3회 임종국상 수상자. 왼쪽이 한겨레21 길윤형 기자, 오른쪽이 이재명 명지대 교수




    ▲ 제3회 임종국상 시상식 단상




    ▲ 2부 행사인 임종국상 시상식 사회를 맡은 오형민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 임종국 선생 약력을 낭독하고 있는 이봉원 운영위원장




    ▲ 제3회 임종국상 심사경과를 발표하고 있는 이만열 임종국상 심사위원장




    ▲ 제3회 임종국상 학술부문 수상자 이재명 명지대 교수




    ▲ 학술부문 수상자 이재명 명지대 교수가 조정래 임종국상 심사위원으로부터 상패와 상금을 받고 있다.




    ▲ 시상식 직후 기념촬영




    ▲ 길윤형 한겨레21 기자가 김삼웅 임종국상 심사위원으로부터 상패를 받고 있다.




    ▲ 김삼웅 임종국상 심사위원과 길윤형 한겨레21기자가 상패 수여식 직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시상식 직후 가진 기념 촬영.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장병화 임종국선생기념사업회 회장, 임헌
    영 소장, 윤경로 친일인명사전 편찬위원장, 조정래 심사위원, 주섭일 심사위원, 이이화 심사위원, 수상
    자 길윤형 한겨레 21 기자, 수상자 이재명 명지대 교수, 이만열 심사위원장, 김삼웅 심사위원




    ▲ 1,2부 행사가 모두 끝난 후 가진 기념촬영. 왼쪽 뒷줄부터 시계 방향으로 제1회 임종국상 수상자인
    김경현 일제강점하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조사관, 제1회 임종국상 수상자 정길화 MBC 프로듀
    서, 이상인 경기중부지부장, 장병화 임종국선생기념사업회 회장, 제2회 임종국상 수상자 허수열 충남대
    교수, 임헌영 소장, 윤경로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장, 이봉원 운영위원장, 김홍진 이사, 오형민 운영위원
    회 부위원장, 조세열 사무총장, 조정래 심사위원, 주섭일 심사위원, 이이화 심사위원, 제3회 임종국상 수
    상자 길윤형 한겨레21 기자, 제3회 임종국상 수상자 이재명 명지대 교수, 이만열 심사위원장, 김삼웅 심
    사위원




    ▲ 제3회 임종국상 수상자 이재명 명지대교수가 시상식 후 제자, 가족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