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시민언론 민들레] 심원정에는 심원정이 없었다

60

[기사원문] <2024-07-10> 시민언론 민들레심원정에는 심원정이 없었다

강점기 소유자 이노우에 사진첩에서 확인
현재 복원된 심원정 본래 이름은 망악정
1919년 이웃한 매국노 이지용 별장도 구입

용산문화원 자리에 있었던 심원정의 전모를 알 수 있는 사진첩이 공개됐다. 시민언론 민들레가 서울역사박물관에 요청해 입수한 ‘宜文前期事業紀念寫眞 附 人事紀念寫眞’에 실린 사진을 꼼꼼히 들여다 본 결과 심원정은 단순한 정자가 아니라 본채와 부속건물로 구성된 대저택을 지칭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심원정’으로 복원된 육각정의 실제 명칭은 ‘망악정’인 것으로 드러나 수정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宜文前期事業紀念寫眞 附 人事紀念寫眞’은 강점기 한국에서 활동한 일본인 기업가 이노우에 요시후미(井上宜文, 1868~?)가 자신의 업적을 사진과 캡션으로 구성한 사진첩으로 이 가운데 ‘심원정 시대’로 분류된 22개 쪽에 심원정 관련 81장의 사진이 실려있다. 이노우에는 1902년 심원정을 구입하여 1945년 일본으로 철수하기까지 별장 또는 거주지로 삼아 애용하였다. 사진첩 속 사진은 1902~1932년에 걸쳐 촬영한 흑백사진들로, 심원정의 전모와 인테리어는 물론, 이웃 이지용의 양관별장과 함께 한강 홍수실태를 엿볼 수 있다.

1922년 한강 홍수 당시 배 위에서 찍은 심원정 별저 전경.
본채. 대청에 일파루 현판이 보인다.

·········<중략>·········

1919년 구입한 이지용의 별장.

·········<중략>·········

이노우에는 육각정과 가까운 곳의 양관건물 전경과 그 앞에서 찍은 기념사진에 1919년 이왕가 별저를 구입하고 양관 뒤편에 있던 신사를 느티나무 아래로 옮겨왔다고 기술하고 있다. 이로 미루어 128번지에 소재한 왕족 이지용의 땅과 건물 일체를 구입한 것이 틀림없다. 민족문제연구소 이순우 책임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경성부관내지적목록(1917)에 이지용 소유로 표기돼 있던 원정 4정목 128번지, 86번지, 산수정 77번지가 1927년 지적목록에 모두 이노우에 소유로 바뀌었다. 1919년 128번지 땅을 구입할 당시 일괄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을사오적 중 한 명인 이지용은 노름빚 청산을 위해 여러 차례 별저 매각공고를 한 바, 이웃한 이노우에가 이를 구매한 것이다. 이노우에는 조선의 왕족이 사용하던 건물을 자신의 소유로 한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 게 틀림없다. 이노우에는 기존에 거주하던 87번지와 새로 구입한 128번지를 샛길 맞은 편 85, 86번지 사이에 목제 구름다리를 세워 양쪽의 땅이 본인의 소유임을 명백히했다.

·········<중략>·········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