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시민역사관

『전지사진첩 : 압록강전투(1)』

115

[소장자료 톺아보기 54]

러일전쟁 초기 대규모 육상전투인 압록강전투
『전지사진첩(戰地寫眞帖) : 압록강전투(1)』

러일전쟁은 1904~1905년 한국과 만주의 지배권을 두고 러시아와 일본이 벌인 제국주의 전쟁이다. 러시아의 만주 장악을 우려한 영국과 미국의 재정적 지원에 힘입어 일본이 벌인 전쟁이어서 제국주의 열강의 대리전이라고도 평가한다.

우리 입장에서는 러일 간의 전투가 함경도와 평안도에서 전개되어 전쟁으로 인한 막대한 인적·물적 피해를 입었다. 더구나 러일전쟁 초기인 2월 서울에 입성한 일본군의 무력 시위 속에 한일 양국 간에 「한일의정서」가 강압적으로 체결되어 한국 식민지화의 첫발을 떼 게 되었다.

러일전쟁의 개전은 1904년 2월 8일 밤 여순(旅順)에 대한 일본군의 기습으로 시작되었다. 아울러 일본군은 2월 9일 인천 앞바다에 정박한 2척의 러시아군함을 전격적으로 격침시켰다. 그리고는 이튿날인 2월 10일에야 러시아에 선전 포고를 하였다.

여순 봉쇄에 성공한 도고(東鄕平八郞) 함대는 5월 5일 요동반도에 상륙하였고, 육군 제1부대는 4월 말 인천에 상륙해 평양과 의주를 거쳐 압록강에서 격전을 치른 끝에 도하하여 구련성(九連城)과 봉황성(鳳凰城)을 차례로 함락시키고 만주로 진입하였다. 6월 일본군은 15개 사단으로 편성된 만주군총사령부를 설치하고 그해 9월에 요양(遼陽)을 점령하였다. 노기(乃木希典) 대장이 지휘하는 제3군은 1905년 1월 1일 여순을 함락하였다. 일본군은 3월에 봉천전투를 승리로 이끌어 육상전투를 마무리지었다.

이번 달에 소개하는 『전지사진첩(戰地寫眞帖) : 압록강전투』는 개전 초기인 2월 우지나항(宇品港)에서의 군대 승선부터 5월 초 구련성(九連城) 함락에 이르기까지 근위사단(近衛師団)과 제2·12사단의 진군과 전투 장면을 찍은 사진 화보집이다. 이 사진첩은 1904년 7월 10일 도쿄인쇄주식회사에서 발행되었고, 저자는 쿠니키다 데쓰오(國木田哲夫)인데 원명은 일본에서 근대 소설가이자 저널리스트로 널리 알려진 쿠니키다 돗포(国木田独歩. 1871~1908)이다.

이 책의 사양은 총 106쪽, 크기 20x28cm, 130여 장의 흑백사진으로 구성되었다. 특이하게도 압록강전투에 참전한 제1군사령관 구로키 다메모토 이하 일본군 지휘관들뿐 아니라 러시아 장군 미하일 자술리치와 휘하 장교들의 사진도 수록했고, 사진 설명에 영문도 병기해 놓았다.

다음 편에서 저자 쿠니키다 돗포와 러일전쟁 당시 그가 편집한 잡지 『전시화보』에 대해 다루고자 한다.

• 박광종 특임연구원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