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경향신문] ‘일제 강제동원’ 부인해온 한·일 우익단체들 서울서 첫 심포지엄 열고 기미가요도 제창

342

종로 소녀상 옆에서 집회
“위안부는 공창” 주장도

[기사발췌] 윤석열 정부가 일본과의 과거사 문제에 미온적으로 대처한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문제 등을 부인해온 한·일 양국 단체들이 최근 왕성한 교류를 벌여 주목되고 있다. 이들은 최근 서울에서 처음 합동 심포지엄을 열고, 기미가요 제창과 소녀상 인근 시위 등을 진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16일 식민지 근대화론 등으로 한국에서 논란이 됐던 <반일종족주의>의 공저자 중 한 명인 정안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 지난달 28~29일 일본을 방문해 우익 성향 역사단체인 ‘역사인식문제연구회’가 주최한 강연회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는 정 위원이 당시 강연에서 일제강점기 조선인들을 대상으로 한 일본 육군의 ‘특별지원병’ 징집과 관련해 강제성이 없다는 주장을 내놨다고 소개했다. …중략…

낙성대경제연구소와 역사인식문제연구회가 공동 행사를 벌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도쿄에서 첫 합동 심포지엄을 열었으며, 지난 9월에는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두 번째 행사를 개최했다. 당시 행사에는 위안부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도 영상으로 얼굴을 비춘 것으로 전해졌다.

…중략…

이들 단체는 당시 행사에서 기미가요를 제창했으며, 다음날에는 종로구에 있는 위안부 소녀상 옆에서 집회를 진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집회에서는 “위안부는 일본군이 관리한 공창이었다”는 이들의 주장이 되풀이됐다.

박용하 기자

<2023-11-16> 경향신문

☞기사원문: ‘일제 강제동원’ 부인해온 한·일 우익단체들 서울서 첫 심포지엄 열고 기미가요도 제창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