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연합뉴스] 대전교육청 일선 학교 ‘일제 잔재’ 청산 추진

27

(대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대전시교육청은 학교 내 일제 잔재로 여겨지는 교목, 교가 등에 대한 청산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학교상징 등에 대한 전수 조사와 검토 과정을 거쳐 일제 잔재와 관련 있다고 여겨지는 것에 대해 학교 구성원들의 의견 수렴과 공감대 형성을 거쳐 청산 절차를 밟아가고 있다.

현재 교목 교체 20개교, 교가 가사 교체 2개교, 인물 사진 하단에 친일 행적 표기 1개교가 절차를 수행 중이며, 4개교가 교가 작곡 교체 여부를 구성원과 협의 중에 있다.

교육청은 이번 활동을 통해 학교의 특정 인물이나 상징물 자체에 대한 부각보다는 학교 구성원 스스로 학교에 남아있는 일제 잔재에 대해 생각해보고, 청산 과정에서 학생들의 바른 역사 인식 함양과 학교 근·현대사 교육을 강화하는 부수적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역사교과연구회, 참여·체험형 역사교육 학교 등과 연계해 ‘우리 학교 역사 탐구활동’을 계속 전개할 예정이다.

권기원 민주시민교육과장은 “교육공동체의 의견을 수렴해 학교별로 청산을 추진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학교 현장의 자치에 기반한 역사교육 강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min365@yna.co.kr

<2021-06-10> 연합뉴스

☞기사원문: 대전교육청 일선 학교 ‘일제 잔재’ 청산 추진

※관련기사

☞KBS: 대전교육청,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 추진

☞충청뉴스: 대전시교육청, 학교 내 일제잔재 교목·교가 등 청산한다

☞뉴스1: 대전교육청, 학교 내 일제잔재 교목·교가 등 청산 작업 추진

☞더팩트: 대전교육청, 일제 잔재 교목·교가 바꾼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