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헤럴드경제] 이준 열사 집터 찾은 이낙연 “정부 대신 민간이 발견…후손으로서 송구”

184

3ㆍ1절 맞아 “선조 희생” 강조해
與 서울시장 후보들도 막판 ‘총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 위치한 이준 열사의 집터를 찾아 표석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3·1절을 맞아 이준 열사의 집터를 방문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선조의 희생과 헌신의 기록을 찾고 유지하고 전승하는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1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이 열사의 집터 표석 앞에서 “표지석을 설치하고 기억하고 보존하려는 노력이 이어진다는 것은 후손으로서 당연한 도리지만, 그런 일을 해주신 유지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가 찾지 않고 민족문제연구소라는 민간 지사들에 의해서 발견되었다는 것 자체도 후손으로서 부끄럽고 송구스러운 일”이라고 강조한 이 대표는 “앞으로라도 우리는 어려운 시절에 독립을 위해서 모든 것을 바치셨던 선조들의 발자취, 그분들의 희생과 헌신의 기록을 찾고 유지하고 전승하는 노력을 강화해야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준 열사님은 헤이그특사, 그 일 자체 만국평화회의에 가야겠다는 생각을 먼저 하셨던 분”이라며 “가셔서 끝내 돌아오시지 못했는데, 그런 비장한 생각과 삶과 죽음에 대한 그 분의 확고한 사생관(死生観)은 후대에게 깊은 깨우침을 주신다”고 언급했다.

또 “이준 열사님은 돌아오시지 못하고 그 분의 마지막 사셨던 집터만 저희들에게 전달되어 오는 것도 참 우리의 슬픈 역사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후대의 사람으로서 많은 것을 깨닫게 하는 그런 장소”라고 방문 소회를 밝혔다.

이날 서울시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 확정을 앞두고 있는 민주당 소속 예비후보들도 각자 3.1절 일정을 소화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역임한 박영선 예비후보는 이날 “우리는 선열의 뜻을 받들어 일본의 수출 규제 위기를 기술 경제 독립의 계기로 삼았다”고 강조하며 “이제 우리는 ‘소재부품장비’ 기술 독립 시대로 나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예비후보도 이날 서대문형무소를 찾았다. 과거 전두환 정권 시절 민주화 운동으로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됐던 기억을 언급한 우 후보는 “저는 전두환이 광주에서 시민들을 많이 죽였다고 한 외신과의 인터뷰 발언을 빌미로 국가모독죄로 구속당해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됐다”며 “참혹한 시절이었지만, 지금의 우상호를 있게 한 시절이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osyoo@heraldcorp.com

<2021-03-01>헤럴드경제 

☞기사원문: 이준 열사 집터 찾은 이낙연 “정부 대신 민간이 발견…후손으로서 송구” 

※관련기사 

☞뉴시스: 이낙연, 이준 열사 집터 찾아 “선조의 희생 전승해야”(종합)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