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우연히 옛적의 건달을 만나

45

偶逢舊冶郞

 

久不爲人價(구불위인가)

方知已白頭(방지이백두)

蒙恩焉可忘(몽은언가망)

與我訪靑樓(여아방청루)

 

우연히 옛적의 건달을 만나

 

오랜 세월 사람값 하지 못했는데

바야흐로 아니 이미 흰머리 됐네

은덕 입었음을 어찌 가히 잊으랴

나와 더불어 저 靑樓를 찾아가세.

 

<時調로 改譯>

 

사람값 못함 오랜데 아니 이미 늙었네

그대 은덕 입었음을 어찌 가히 잊으랴

권컨대 나와 더불어 저 靑樓 찾아가세.

 

*冶郞: 酒色雜技에  빠진  사람. 유야랑(遊冶郞) *白頭: 허옇게 센 머리. 백수(白首)

*蒙恩: 은덕(恩德)을 입음 *靑樓: 창기(娼妓)나 창녀(娼女)들이 있는 집. 창관(娼館).

 

<2019.8.12,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