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자칭 無染居士라는 者

164

自稱無染居士者

 

飮露嘗松葉(음로상송엽)

深山久隱居(심산구은거)

非僧成佛道(비승성불도)

木客釣鯨魚(목객조경어)

 

자칭 無染居士라는 者

 

이슬을 마시고 솔잎을 맛보시며

깊은 산속에서 隱居하심도 오래

중은 아니지만 佛道를 이뤘으니

나무하는 者가 고래를 낚았도다.

 

<時調로 改譯>

 

이슬과 솔잎 먹으며 산속 隱居함도 오래

비록 중은 아니지만 부처의 道 이뤘으니

나무를 하는 사람이 큰 고래를 낚았도다.

 

*松葉: 솔잎 *成佛道: 부처가 되는 일. 보살이 자리(自利)와 이타(利他)의 덕을

완성하여  궁극적인  깨달음의  경지를  실현하는    *木客: 나무꾼 *鯨魚: 고래.

 

<2019.7.23,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