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사람 없는 골짜기

102

無人谷(무인곡)

 

忽到無人谷(홀도무인곡)

溪吟野鳥歌(계음야조가)

靑岩松獨立(청암송독립)

一點順風過(일점순풍과)

 

사람 없는 골짜기

 

문득 사람 없는 골짜기에 이르니

시냇물 詩 읊고 들새는 노래하네

푸르른 바위엔 솔이 홀로 섰는데

一點의 순한 바람이 휘 지나간다.

 

<時調로 改譯>

 

시냇물 詩를 읊고 들새는 노래 부르네

푸르른 바위 위에는 솔이 홀로 섰는데

一點의 순한 바람이 휘 스쳐 지나간다.

 

*無人: 사람이 없음 *野鳥: 야생 새를 통틀어 이름. 들새 *順風: 순하게 부는 바람.

 

<2019.7.19,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