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李白의 ‘臨路歌’에 화답하다

111

和李白臨路歌

 

四海無詩敵(사해무시적)

雄渾鬼哭驚(웅혼귀곡경)

因君今月美(인군금월미)

不可酒杯輕(불가주배경)

 

李白의 ‘臨路歌’에 화답하다

 

온 세상에 詩의 敵手가 없었느니

그 웅혼함에 귀신도 울며 놀랐소

그대로 인해 지금도 달은 고우며

술잔도 또한 가벼울 수가 없다오.

 

<時調로 改譯>

 

詩의 敵이 없었느니 귀신도 울며 놀랐소

그대 李白 있었기에 지금도 달은 고우며

더하여 술잔도 또한 가벼울 수가 없다오.

 

*臨路歌: 臨終의 노래 *四海: 세상. 사방의 바다 *雄渾: 글이나 글씨, 기운 따위

  웅장하고  막힘이  없음  *鬼哭: 사람의  죽은  넋이 밤에  우는  울음 *酒杯: 술잔.

 

<2019.7.19,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