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고향의 늙은 소나무 아래 오두막을 지으며

46

故園老松下結廬

 

世變君無變(세변군무변)

淸心喜對余(청심희대여)

孩童成老叟(해동성노수)

其下結蝸廬(기하결와려)

 

고향의 늙은 소나무 아래 오두막을 지으며

 

세상은 변해도 변함이 없는 그대

맑은 맘으로 기쁘게 나를 대하네

어린아이 이젠 늙은 사람이 되어

그 아래에서 오두막을 짓고 있소.

 

<時調로 改譯>

 

변함이 없는 그대 淸心으로 날 대하네

옛적의 어린아이 이젠 늙은 사람 되어

마침내 그 아래에서 오두막 짓고 있소.

 

*故園: 고향. 옛 뜰 *老松: 늙은 소나무. 고송(古松) *結廬: 여막(廬幕)을 지음 *世變:

세상의  변화  *無變: 변함이  없음  *淸心: 잡념을  없애어  마음을 깨끗이 함. 또는 그

마음 *孩童: 어린아이 *老叟: 늙은 남자. 노옹(老翁). 노야(老爺) *蝸廬: 달팽이의 집

이란 뜻으로, 작고 초라한 집을 비유적으로 이름. 와사(蝸舍). 와실(蝸室). 와옥(蝸屋).

 

<2019.7.12,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