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老僧이 나그네를 쫓으며 묻기에 답함

164

答老僧逐客問

 

掩身糊口客(엄신호구객)

不苦久無錢(불고구무전)

佛道眞如此(불도진여차)

金堂欲坐禪(금당욕좌선)

 

老僧이 나그네를 쫓으며 묻기에 답함

 

겨우 몸 가리고 糊口하는 나그네

오래 돈 없어도 괴롭지 아니하오

부처의 道란 참으로 이와 같느니

저 金堂에 들어 坐禪이나 하려오.

 

<時調로 改譯>

 

掩身糊口의 나그네 돈 없어도 괜찮다오

부처의 道라는 것은 참으로 이러하느니

本尊像 모신 법당에서 坐禪이나 하려오.

 

*答問: 물음에 대답함 *老僧: 나이가 많은 승려 *逐客: 손님을 푸대접하여 쫓아냄.

*掩身: 몸을  가림.  집이  가난하여  겨우  몸이나  가릴  정도로 허름하게 옷을 입음

*糊口: 입에 풀칠을 한다는 뜻으로, 겨우 끼니를 이어 감을 이르는 *無錢: 돈이

없음  *佛道: 부처의  가르침. 수행을  쌓아서 부처가  되는 길 *如此: 이러함 *金堂:

절의  본당.  본존상(本尊像)을  모신  법당이다 *坐禪: 고요히 앉아서 참선(參禪)함.

 

<2019.7.12,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