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서로군정서·의열단 결성 100주년 기념 학술회의 열려

209

[초점]

 

연구소가 사무국으로 있는 신흥무관학교기념사업회 주최로 서로군정서·의열단 결성 100주년 기념 학술회의가 6월 13일 오후 3시 연구소 5층 강의실에서 열렸다.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이 사회를 맡아 진행한 이번 학술회의에서는 서로군정서와 의열단에 관련된 세 가지 주제가 다뤄졌다.
첫 번째로 박환 수원대 교수가 ‘서로군정서와 신흥무관학교’라는 제목으로 발제하였다. 박환교수는 919년 3·1운동 이후 서간도에 세워진 군정부(총재 이상룡)가 서로군정서로 개편되는 과정을 서술하고 서로군정서의 주도세력과 무장활동 내용을 살피며 아울러 서로군정서의 독립군 양성소인 신흥무관학교의 역할을 면밀히 고찰하였다. 두 번째로 김영범 대구대학교 교수가 ‘조선혁명선언과 의열단’에 대해 발제하였다. 김영범 교수는, 의열단장 김원봉의 의뢰를 받아 신채호가 1923년 1월 발표한 조선혁명선언이 항일선언문 중 내용으로나 문장으로나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하고, 이를 통해 명료한 현실인식과 예리한 통찰을 담아내며 조선혁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파하고, 민족혁명이면서 사회혁명이고 주체로 보면 민중혁명인 조선혁명의 비전을 제시했다고 하였다. 아울러 의열단의 조선혁명선언 실천과 그 성과, 의열단운동의 역사적 의의를 명쾌하게 정리하였다. 세 번째 발제는 김삼웅 전 독립기념관장의 ‘의열단과 프랑스 레지스탕스 비교 검토’였다. 의열단과 관련한 수많은 논저가 있지만 외국 사례와의 비교는 이 연구가 최초라는 점에서 꽤나 신선한 연구라 할 수 있다. 김삼웅 관장은 의열단의 주요 목표가 일제 타도였던 것에 비해 프랑스 레지스탕스의 타도 대상은 독일 괴뢰정부인 페탱의 비시정권이었다고 하며 활동기간도 의열단이 27년, 레지스탕스가 4년으로 상당한 차이가 난다고 하였다. 아울러 양자의 구성원과 참여인원, 활동양상을 비교 검토함으로써 의열단운동의 세계사적 의미를 짚어주었다.
세 가지 주제에 대한 발제를 마친 후에 종합토론이 있었다. 각 주제에 대해 황민호 숭실대 교수, 서중석 성균관대 교수, 이원규 소설가가 토론자로 참여하여 심도 있는 토론을 벌였다. 이날 연구소 회원과 시민 50여 명이 참석하여 장시간 진지하게 경청해주었다.
• 박광종 선임연구원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