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임종국 선생 추모조형물, 천안 신부공원에 들어서

931

임종국 선생 27주기 추모식 및 조형물 제막식이 11월 13일 오후 2시 천안 신부공원에서 열렸다. 이날 제막식에는 함세웅 이사장을 비롯해 임헌영 소장, 장병화 임종국선생기념사업회장, 김지철 충남 교육감, 이용길 임종국선생조형물건립추진위원장, 독립운동가 차리석 선생 아들인 차영조씨, 양승조 국회의원, 김영수 천안시의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또한 유족으로는 임종국 선생의 부인인 이연순 여사, 남동생 임종철 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여동생 임경화 여사, 선생의 장녀인 임수연 씨 가족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0130-8

▲ 민족문제연구소와 임종국 선생 조형물 건립추진위원회는 13일 오후 천안신부공원에서 유가족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종국 선생 27주기 추모식 및 조형물 제막식’을 열었다. 2016.11.13. ⓒ 민족문제연구소

충남지부와 천안, 아산지회 회원들은 추모식에 앞서 오전 10시 천안공원묘원의 임종국 선생묘소에서 제를 올렸다.

추모식은 임종국 선생이 타계하기 1년 전인 1988년 임헌영 소장과 나눈 CBS라디오 〈오늘을 생각하며〉 대담 프로그램의 육성을 듣는 것으로 시작됐다. 폐기종으로 호흡이 고르지 못한 가운데서도 선생은 친일파를 청산하지 못한 근본 원인은 친일파를 등용한 미군정과 이승만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임헌영 소장, 김지철 교육감, 양승조 의원은 추모사에서 한결 같이 ‘평화의 소녀상’과 임종국선생 추모조형물이 들어선 신부공원을 역사교육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자고 다짐했다. 나아가 이용길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평화의 소녀상과 임종국 선생 조형물이 세워진 신부공원을 민족문화공원으로 조성하자”고 제안해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유족을 대표해 인사에 나선 임종철 전 서울대 교수는 추모조형물이 만들어져 감격스럽다며 지하에 계신 형도 기뻐하실 것이라고 말하면서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서 장병화 회장은 추모 조형물 건립에 노고가 컸던 전훈진 천안지회장, 김영수 천안시의원, 다음카카오 스토리펀딩에 ‘역사독립군 임종국’을 연재한 조호진 회원에게 공로패를 수여했으며 임경화 여사는 이들 세 명에게 자신의 휘호를 각각 선물했다.

함세웅 이사장은 제막식에 앞서 가진 추모강연에서 최근 박근혜·최순실게이트 등 일련의 국정농단 사태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5천만 민중이 모두 깨어나서 친일과 유신잔재를 청산하고 아름다운 민족공동체를 만들자”고 역설했다.

끝으로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조형물 제막이 진행됐다. 3,626명의 성금으로 제작된 조형물은 전면 우측에 임종국 선생의 흉상이, 배경에는 직필을 상징하는 힘찬 팔과 펜이 표현됐다.

흉상을 떠받치는 좌대 정면에는 ‘영광의 기록만이 역사는 아니다’라는 선생의 어록이 새겨졌는데 글씨는 서예가이자 전 충북 민예총 대표를 역임한 김성장 회원이 신영복체(어깨동무체)로 써주었다. 흉상 뒷면에는 모금에 참여한 3,626명의 명판이 부착됐다.

이날 행사는 제작을 맡아 노고를 아끼지 않은 김서경 김운성 작가 부부의 조형물에 대한 설명과 기념촬영을 끝으로 마무리되었다.

∷ 방학진 기획실장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