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연합뉴스] 미 의원들 ‘日세계유산 왜곡등재 NO’..미 전쟁포로들도 반대

548

하원의원 6명 ‘전쟁포로 반영 안된 日세계유산 등재 반대’ 연명서한 
민디 코틀러 “역사를 선택적으로 기술해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것”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일본 산업혁명 시설의 세계유산등재 결정 논의를 목전에 두고 미국 하원의원들이 3일(현지시간) 일본의 ‘꼼수’를 지적하며 공개로 제동을 걸고 나서 주목된다.

지난 4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미국 방문을 전후로 아베 총리의 올바른 역사인식을 촉구하고 군 위안부 강제동원 인정을 촉구하는 집단 목소리를 낸 미 의회가 역사 왜곡의 소지가 농후한 이번 사안과 관련해서도 분명한 입장을 표명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미 연방의회 하원 의원 6명이 이날 등재 논의를 주도할 마리아 뵈머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 의장 앞으로 연명서한을 보내 아주 강경한 톤으로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반대 입장을 밝힘에 따라 막판 심사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세계유산위는 4일 독일 본에서 일본이 등재를 신청한 산업혁명시설에 대한 심사를 한다.

마이크 혼다(민주·캘리포니아), 크리스 깁슨(공화·뉴욕) 등 민주, 공화 양당 의원 6명이 이날 뵈머 의장 앞으로 서한을 보낸 것은 만약 일본의 요청대로 등재가 그대로 이뤄질 경우, 또 한 번 역사를 왜곡하는 결과를 낳게 될 수 있다는 ‘엄중한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입맛대로 역사를 선택적으로 기술할 것이 아니라 역사의 ‘명암'(明暗 )을 있는 그대로 객관적으로 기술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 의원의 일관된 지적이다.

실제 일본은 23개 근대산업시설에 대한 등재를 추진하면서 그 기간을 1850년부터 1910년까지의 기록으로 국한하려 하고 있다.

이는 1910년 이후의 조선인 강제징용이나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각국 전쟁포로 및 이들의 강제노동에 대한 ‘뼈아픈’ 역사를 감추기 위한 계산이라는 게 세계 외교가의 공통된 시각이다.

미 의원들이 연명서한에서 “가장 친한 동맹국(미국) 조차 엄연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다”, “일본의 등재 신청은 오직 광산 및 철강 산업의 역사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고 전쟁포로의 역사를 완전히 생략하고 있다”고 일갈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미 의원들은 미쓰이, 미쓰비시, 스미토모, 아소 그룹, 도카이 카본, 우베흥산, 신일본제철, 일본석유엔지니어링, 스미토모제철, 후루가와그룹, 덴카 등 노예노동에 앞장선 산업체를 일일이 열거하면서, 부끄러운 노예노동에 대한 언급 없이 이들 시설의 성과 위주로만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는 것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박았다.

미 의원들이 92대 일본 총리를 지낸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 가문의 소유인 아소 그룹까지 공개로 거명한 데에는 일본 정부에 보내는 암묵적 메시지도 담겨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번 연명서한이 갖는 또 다른 의미는 미 의원들의 이 문제를 특정한 한 국가가 아니라 미국과 중국, 영국, 호주, 인도, 말레이시아 등 세계 주요국이 걸린 복합적 사안인 동시에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직결된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는 점이다.

이들은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와 연합군 전쟁포로의 노예 노동을 언급하지 않는 것은 ‘보편적 가치’를 강조하는 유네스코의 원칙은 물론 인류의 존엄성을 앞세우는 유엔의 세계인권선언과도 맞지 않다고 단언했다. 의원들은 그러면서 전쟁포로 피해국 가운데 인도와 말레이시아 등은 현재 세계유산위원회 회원국이라고 밝힘으로써 이들 국가에 대해 최종 심사 과정에서 제동을 걸어줄 것을 우회 주문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워싱턴D.C.내 일본 등 동아시아 전문 싱크탱크인 아시아폴리시포인트(APP)의 민디 코틀러 소장은 이날 ‘더 디플로매트’에 기고한 ‘유네스코와 일본의 망각 행위'(UNESCO and Japan’s Act of Forgetting)라는 글에서 일본의 선택적 기술 시도를 비판했다.

코틀러 소장은 먼저 “이는 ‘역사를 선택적으로 기술해 일본의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아베 정부의 광범위한 정책의 일환”이라고 꼬집었다.

또 “세계유산등재 신청의 배경에는 일본의 경제쇠락으로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은 해당 지역들을 관광산업으로 되살리겠다는 의도도 있다”면서 “해당 지역은 아베 총리와 아소 부총리, 하야시 요시마사 농림수산상의 지역구”라고 지적했다. 코틀러 소장은 아소 부총리와 하야시 농림수산상 가문의 기업은 과거 연합국의 전쟁포로를 노예노동으로 활용했다는 점도 적시했다.

이에 앞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붙잡혔던 미국 전쟁포로 출신들도 최근 세계유산위 등에 서한을 보내 전쟁포로 기술 없는 유산 등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전쟁포로 출신 모임의 하나인 ‘바탄과 코레히도전투 미국 수호자 기념 연합회’의 잰 톰슨 회장은 서한에서 미쓰이, 미쓰비시, 스미토모, 아소 그룹 등 전쟁포로들이 노예 노동을 했던 일본 산업체를 열거하면서 노예 노동에 대한 ‘충분하고 완벽한 언급’ 없이는 해당 시설의 설명은 불완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sims@yna.co.kr (끝)

<2015-07-04> 연합뉴스

☞기사원문: 미 의원들 ‘日세계유산 왜곡등재 NO’..미 전쟁포로들도 반대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