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연합뉴스] 징용피해자 가족, 배상거부 日기업서 문전박대…”끝까지 싸울것”

430

[기사원문] <2024-03-25> 연합뉴스☞ 징용피해자 가족, 배상거부 日기업서 문전박대…”끝까지 싸울것”

‘제3자 변제’ 방식 해결거부 피해자 유가족 3명, 도쿄 피고 기업본사 방문
일본 기업, “약속 없다”며 면담 거절…요청서 접수도 거부

일본제철 본사 방문하는 강제징용 생존 피해자의 딸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제철 강제징용 생존피해자인 이춘식 할아버지의 장녀 이고운(가운데) 씨와 임재성(제일 오른쪽) 변호사,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제일 왼쪽)이 25일 도쿄에 있는 일본제철 본사에 들어가고 있다. 2024.3.25 sungjinpark@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제3자 변제’ 해법 수용을 거부한 일제 강제징용 소송 원고 유가족이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기 위해 일본 피고 기업을 방문했으나 문전박대당했다.

피해자 가족은 일본 피고 기업을 상대로 “끝까지 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징용 피해자 이춘식·양금덕·정창희 씨의 유가족이 한국과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 변호인 등과 함께 징용 피고 기업의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기 위해 25일 오전 도쿄 지요다구 마루노우치의 일본제철 본사를 찾았다.

·········<중략>·········

이들은 대법원 판결 결과를 받아들여 배상하라는 내용의 요청서를 들고 갔지만 일본제철은 이를 상대도 하지 않았다.

임 변호사는 “사전에 면담을 요청하고 갔는데도 ‘약속이 없어서 면담할 수 없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또 “피해자 가족이 일본제철에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요청서를 전달하고 싶으니 직접 받아 달라고 했지만, 일본제철 직원은 ‘시간이 없어서 만나러 내려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그는 “요청서를 데스크에 접수하면 공식적인 접수로 인정해 줄 수 있냐고도 물었지만 ‘인정할 수 없다’는 답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면담을 거부당하고 나온 이 씨는 이런 일본제철의 태도에 대해 “비겁하다. 당당하지 못하다고 생각한다”며 “요청서를 받아줘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버지는 이 회사 사원으로 있었고 이 건물(일본제철 본사)에도 아버지의 피와 땀이 들어가 있다”면서 “내가 일본제철에 사죄받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눈물을 글썽이며 말했다.

·········<중략>·········

일본제철 앞에서 사죄·배상 촉구하는 강제징용 피해자 유가족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제3자 변제’ 해법 수용을 거부한 일제 강제징용 소송 원고 유가족이 25일 도쿄 일본제철 앞에서 징용 피해자 부모의 사진이 들어간 플래카드를 들고 징용 피고 기업인 일본제철, 미쓰비시중공업, 후지코시에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2024.3.25 sungjinpark@yna.co.kr

이날 징용 피해자의 일본 기업 방문에는 한국과 일본 취재진 수십 명이 몰려 큰 관심을 보였다.

일본제철 경비원들은 건물에 들어가는 피해자 가족의 사진 촬영을 금지하는 등 민감하게 반응하기도 했다.

피해자 유가족은 일본제철에 이어 다른 징용 피고 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 후지코시를 방문해 항의했다.

·········<상세는 기사원문>·········

※관련기사

☞YTN: [자막뉴스] “이런 비겁한 사람이 없습니다”…강제동원 자녀들 ‘문전박대’

☞경향신문: 강제동원 피해자 자녀들, 도쿄서 문전박대 “책임 회피 말고 사과하라”

☞KBS뉴스: 강제동원 피해자 가족, 일본 기업 면담 불발…“끝까지 싸울 것”

☞JTBC뉴스: 일본 기업, 강제동원 피해자 가족 ‘문전박대’…사과 요구 외면

☞한겨레: [현장] 강제동원 자녀들 도쿄서 첫 외침…“윤 정부 맘대로 못 끝내”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