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연합뉴스] 파주 시민단체 “장산리에 학살자 전두환 묻힐 자리 없다”

1288

[기사 발췌]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겨레 하나 파주지회 등 경기 파주지역 11개 시민단체는 30일 오후 파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파주 문산읍 장산리 매장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전두환 파주 매장 반대’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30일 경기도 파주시 아동동 파주시청 앞에서 겨레하나파주지회와 민족문제연구소고양파주지부, DMZ생태평화학교 등 11개 시민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 파주 장산리 매장을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3.11.30 andphotodo@yna.co.kr

…중략… “장산리는 임진강과 북녘땅 개성이 내려다보이는 최고의 조망을 갖춘 장소이자, 각종 평화통일 행사를 열어왔던 남북 화해의 상징적인 장소로 그 의미가 파주시민들에게 남다른 곳”이라며 “그런 장산리에 쿠데타, 광주학살, 군부독재, 민중 탄압의 상징인 전두환이 묻힐 자리는 없다. 나아가 파주 그 어디에도 학살자 전두환을 편히 잠들게 할 곳은 없다”고 주장했다.

‘전두환 유해 안장 반대’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21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장산리에서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유해 안장을 반대하는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2023.11.21 andphotodo@yna.co.kr

…중략… “파주시장은 한반도 평화 수도 파주시라는 이름을 지켜내기 위해서라도 전두환의 매장에 동의해서는 안 되며 지금 당장 반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승혁 기자 nsh@yna.co.kr

<2023-11-30> 연합뉴스

☞기사원문: 파주 시민단체 “장산리에 학살자 전두환 묻힐 자리 없다”

※관련기사

☞뉴시스: ‘전두환 유해 안장 반대’ 파주 시민단체들 “파주의 봄 지키자”

☞YTN: 파주 시민단체 “장산리에 전두환 묻힐 자리 없다”

☞민중의소리: “학살범 여기 오지 마라” 전두환 유해 파주시 안장 추진에 지역주민 ‘반발’

☞노컷뉴스: 시민단체들 “학살자 전두환, 파주 어디에도 편히 잠들 곳 없다”

☞경인일보: 파주 시민단체 “12·12 쿠데타 전두환 안장 막을 것”

☞경기일보: 파주 시민·사회단체들, “故전두환 유해 장산리 매장 막겠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