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연합뉴스] 독립운동가 허위 선생 장손녀 유해 구미에 안장

190

지난달 96세 일기로 별세한 허로자 여사, 할아버지 곁으로

할아버지 동상 보는 허로자 여사
(구미=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2009년 9월 28일 경북 구미에서 열린 왕산기념관 개관식에서 항일의병장 왕산 허위(許蔿.1854~1908년) 선생의 장손녀인 허로자 여사가 할아버지 동상을 올려다보고 있다.

(구미=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경북 구미 출신 항일의병장 왕산 허위(許蔿 1854∼1908) 선생의 장손녀인 허로자 여사의 유해가 구미에 안장된다.

10일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에 따르면 허 여사 유해 봉안식이 오는 12일 오전 11시 구미 공설 납골당인 숭조당에서 열린다.

허 여사는 지난달 26일 서울에서 향년 9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으나 경제적으로 궁핍해 유해를 모실 곳을 찾지 못했다. 그의 장례식도 구미지역 국회의원과 모 대기업의 도움을 받아 치렀다.

화장한 유해를 모실 곳이 마땅치 않아 서울 사는 5촌 조카가 잠시 모시고 있다가 이번에 구미로 모시게 됐다고 한다.

허 여사의 유해를 구미로 모시는 데는 김재상 구미시의회 의장과 구미시의 도움이 있었다고 민족문제연구소는 덧붙였다.

우즈베키스탄에 살던 허 여사는 지난 2006년 10월 당시 한명숙 국무총리 초청으로 한국을 처음 방문했으며 이후 최근까지 서울에서 생활했다.

허 여사의 할아버지인 허위 선생은 1907년 13도 연합의창군 1만여명을 이끌고 서울진공작전을 벌이는 등 의병 활동을 하다 체포돼 1908년 서대문형무소에서 순국했다.

항일운동으로 집안이 풍비박산 나면서 허위 선생 후손들은 한국과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우크라이나, 키르기스스탄 등 여러 곳으로 흩어져 살고 있다고 민족문제연구소는 설명했다.

김영덕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장은 “독립운동가 후손으로 평생 고생을 하셨을 텐데 이제는 할아버지가 잠들어 계신 곳에서 영면하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용민 기자 yongmin@yna.co.kr

<2022-01-10> 연합뉴스

☞기사원문: 독립운동가 허위 선생 장손녀 유해 구미에 안장

※관련기사

☞뉴스1: 항일의병장 왕산 허위 선생 손녀 허로자 여사 유해 구미에 안장

☞서울신문: 독립운동가 허위 선생 손녀 유해 할아버지 고향 구미에 뭍힌다

☞매일신문: 독립운동가 허위 선생 손녀 유해 96년 만에 경북 구미에 안장된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