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뉴시스] 문학 단체 “‘동인문학상’ 폐지하라” 촉구

131
[서울=뉴시스]민족문제연구소 민족문학연구회와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는 26일 동인문학상 시상식장인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친일문인 김동인을 기리는 동인문학상을 폐지하라’는 주제로 집회를 열 계획이다. (사진 = 민족문제연구소 민족문학연구회,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 2021.1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친일 문인 김동인을 기리는 동인문학상에 대한 폐지를 촉구하는 문학 단체들의 집회가 열린다.

민족문제연구소 민족문학연구회와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는 오는 26일 오후 4시 동인문학상 시상식장인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친일문인 김동인을 기리는 동인문학상을 폐지하라’는 주제로 집회를 열 계획이다.

동인문학상 폐지 촉구 작가 행동은 “한국 문학계에는 여전히 ‘친일문인’을 기리는 기념사업과 함께 ‘친일문인기념 문학상’이 성황리에 운영되고 있다”며 “친일문인은 단지 문화예술을 통한 일제에 협조한 행위를 넘어서서 일본제국주의와 식민지 전쟁의 앞잡이 노릇을 한 ‘전범'”이라고 동인문학상 폐지 시위를 하는 이유를 밝혔다.

또 “이는 단순히 민족 문제 뿐만 아니라 문학 내 권력 문제와도 밀접하게 연관이 되어 있다”며 “과거사 청산 문제를 넘어 문학 권력과 문학상 제도의 문제로도 바라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민족문제연구소 민족문학연구회와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는 지난달 23일 서울글로벌센터 9층 국제회의장에서 소장 학자 중심으로 ‘문단의 적폐, 친일문인기념 문학상 이대로 둘 것인가’란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2021-11-23> 뉴시스

☞기사원문: 문학 단체 “‘동인문학상’ 폐지하라” 촉구

※관련기사

☞뉴스페이퍼: 정상기 교수 동인문학상의 문제에 대해 발표해. 친일문인기념상은 왜 운용되는가?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