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활동

[KBS] “일제 잔재 청산”..단죄문 세워 역사 알린다

214

[KBS 광주] [앵커]

이틀 뒤면 제76주년 광복절인데요,

여전히 우리 주변 곳곳에는 일제 잔재가 남아있습니다.

잊어서는 안 될 친일의 흔적을 미래세대가 기억할 수 있도록 일제 잔재에 단죄문과 안내문을 설치하는 작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김정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천 건너에 자리잡은 낡은 방직공장.

산업화 과정에서 소외된 여공들의 애환이 서린 이곳은 일제 강점기 어린 여공 수 천명이 저임금을 받으며 노동을 착취당한 곳이기도 합니다.

[김순흥/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장 : “(근로정신대처럼) 국내에서도 이렇게 강제동원했던 역사가 많이 있어요. 이 안에서 여공들이 기숙사라는 것도 거의 감옥 형태로 자유 행동을 할 수가 없었고…”]

나라의 안전과 풍년을 기원하며 제사를 올리는 사직단이 있었던 광주공원.

일제 천황을 참배하던 신사가 세워진 민족의 아픔이 서린 공간입니다.

광복 이후 일본 신사는 시민들에 의해 헐렸지만, 일제가 만든 이 계단과 중앙광장은 아직 남아있는데요.

이 같은 역사를 잊지 않도록 계단 옆에 ‘단죄문’이 세워져 있습니다.

이처럼 지역 곳곳에 남아있는 일제의 잔재를 청산하고, 역사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광주시가 3년째 ‘단죄문’ 설치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일제 잔재 시설에 대한 역사적 사실, 친일 인사의 행적 등을 소상히 적었습니다.

그동안 세운 단죄문은 17개에 달합니다.

[정전국/광주시 민주정신선양팀장 : “현재 광주 시내 현존하는 잔재물이 뭐고, 또 친일 인사의 행적이 어디에 있는지. 이런 부분을 모두 조사해서… 올해 6곳을 대상으로 설치하면서 당초 계획했던 목표로 3년치 사업이 마무리가 됐습니다.”]

광주시는 더 많은 시민들이 역사를 올바르게 기억할 수 있도록 그동안 세운 단죄문을 소개하는 온라인 공간을 만들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정대입니다.

촬영기자:조민웅

김정대 기자 (kongmyeong@kbs.co.kr)

<2021-08-13> KBS

☞기사원문: “일제 잔재 청산”..단죄문 세워 역사 알린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