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활동

[연합뉴스]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 김한동 선생에 독립운동 시민 서훈

296
광주학생독립운동 재현 행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학생독립운동과 항일투쟁에 참여했으나 좌익 가담 이력 논란으로 독립유공자 서훈이 무산된 고(故) 김한동 선생에게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가 시민 서훈을 추진한다.

10일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에 따르면 김 선생에 대한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 서훈패 증정 행사가 광복절 76주년을 하루 앞둔 오는 14일 열린다.

행사에서는 ‘서훈받지 못하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아픈 역사’를 주제로 강연이 이어진다.

김 선생은 일제강점기인 1915년 11월 18일 전남 함평군 나산면에서 태어났다.

1929년 광주고보(현 광주서중·일고)에 입학해 같은 해 11월 친형인 김재동 선생과 함께 광주학생독립운동에 참여했다.

성년이 된 뒤에는 사회주의 이념에 바탕을 둔 항일투쟁에 나섰고 일제에 의해 2년간 수형생활을 하기도 했다.

해방 후 1948년 12월에는 미군정청의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징역 5년 형을 선고받았다.

6·25 한국전쟁이 발발하고 나서 1950년 7월 중하순께 총살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1998년 국가보훈처에 독립유공자 서훈을 신청했으나 사회주의 계열이라는 이념 배경 때문에 무산됐다.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는 지난해 이기홍·장재성 선생, 2019년에는 윤윤기·김범수 선생 등 지역 사회주의 독립운동가에게 시민 서훈을 이어왔다.

정회성 기자 hs@yna.co.kr

<2021-08-10> 연합뉴스

☞기사원문: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 김한동 선생에 독립운동 시민 서훈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