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활동

[부천일보] 역곡고택 ‘단죄비’ 1인시위 대기록

132

시청 앞 민족문제연구소 부천지부 연일 경신

민족문제연구소 부천지부(지부장 박종선)가 펼치고 있는 ‘역곡 고택 단죄비’ 1인 릴레이 시위가 지난달 18일부터 오늘(17일 사진)까지 무려 22차례로 이어지고 있다. 이들의 1인 시위는 휴일을 제외했지만 단일사안에 대한 평화시위로, 무려 1달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지역 내 1인 시위를 펼친 최장 기록을 연일 경신하고 있다.

지난달 17일 릴레이 1인 시위 첫 주자인 박 지부장은 “역곡동 고택은 친일파가 살았던 집으로 일제잔재다”며 “부천시는 단죄비를 세우고 일제잔재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앞서 부천지부는 역곡고택에 대한 향토문화재 지정여부가 경기도 내 친일역사 청산작업에 중대한 도전으로 규정하고 2차례나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1인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은 박 지부장을 포함해 이동호 부지부장, 김병구(15회차), 박창길(13회차), 정한교(8회차 등), 최재숙(5회차)씨 등이다. 회차 별로 부천시 역사 기록 현장을 살펴본다. <사진은 박종선 지부장 제공>

21회차
20회차
19회차
18회차
17회차
16회차
14회차
13회차
12회차
11회차
9회차
8회차
7회차
6회차
5회차
4회차
3회차
2회차
1회차

이하영 기자 serber11@hanmail.net

<2021-06-17> 부천일보

☞기사원문: 역곡고택 ‘단죄비’ 1인시위 대기록

※관련기사 

☞ 부천일보: 역곡 고택, 친일청산 릴레이 1인 시위로 비화

☞ 부천일보: 역곡 고택 관련 ‘왜곡 보도’ 규탄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