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광주·목포의 미술인들, 버마민주항쟁 연대행동

409

다운로드 [보도자료]

광주·목포의 미술인들, 버마민주항쟁 연대행동

광주민주항쟁의 현장 광주와 목포의 미술인들이 미얀마 군사쿠데타 세력의 반민주적 반인권적 만행을 규탄하고 버마민주화운동을 지지하는 연대행동에 나선다.

고근호 김규표 김우성 김화순 김희련 류연복 박태규 오치근 주라영 주홍(가나다 순) 등 열 명의 작가들은 3월 15일(월) 12시 30분부터 용산구 주한 미얀마대사관 옆 한남초등학교 앞에서 자신들이 제작한 버마민주항쟁을 주제로 한 작품들을 들고 연대행동을 전개한다.

코로나-19 감염증 사태로 집회와 시위에 제약이 있는 현실을 고려, 횡단보도를 왕복하는 형태로 도보시위를 할 예정이다. 작가들과 뜻을 같이하는 시민들도 피켓팅에 참여할 수 있지만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켜야 한다. 대사관 앞 행사가 끝나면 광화문광장으로 옮겨 2차행동에 들어간다.

한편 작가들은 버마민주항쟁에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기 위해 “작품들을 무제한 활용해도 무방하다”고 밝혔다.

▲ 오치근 作
▲ 김희련 作
▲ 김규표 作
▲ 김우성 作
▲ 김화순 作
▲ 박태규 作
▲ 고근호 作
▲ 주라영 作
▲ 주라영 作
▲ 류연복 作
▲ 주홍 作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