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활동

[경북정치신문] 13도 창의군 총대장 왕산 허위 선생 순국 112주년 추모제

122

광복회,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경북정치신문=김경홍 기자] 광복회 구미 김천 연합지회(지회장 임봉준)와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지회장 이수연) 가 지난 20일 오후 1시 대한민국의 독립운동 정신 계승 선양을 위해 왕산 허위 선생 순국 112주년 추모식을 가졌다.

↑↑ 광복회 구미 김천 연합지회(지회장 임봉준)와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지회장 이수연) 가 지난 20일 오후 1시 대한민국의 독립운동 정신 계승 선양을 위해 왕산 허위 선생 순국 112주년 추모식을 가졌다. /사진 = 민족문제 연구소 제공

왕산의 장손자 허경성옹과 증손자 허윤 씨, 임시정부 초대국무령 석주 이상룡 선생의 증손자 이항증 선생, 이동일 광복회 경북지부장, 노수문 광복회 대구지부장 등 광복회 회원과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추모식은 임시정부 애국가 제창과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왕산 허위 선생의 약력 보고, 추모사 낭독, 헌화. 분향, 독립군가의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1854년 경북 구미에서 태어난 허위 선생은 성균관 박사, 평리원 수반판사, 재판장(대법원장), 의정부 참찬(議政府參贊), 비서원승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역임한 고관대작 출신으로 1907년 고종황제의 강제 퇴위와 군대 해산에 통분, 경기도에서 의병을 일으켜 항일운동을 하다가 이듬해 일본 헌병대에 체포돼 순국했다.

그는 대한민국 독립전쟁의 서막을 알린 의병 전쟁의 포문을 연 항일 의병장으로 안중근 의사와 직계제자 대한광복회 박상진 의사에게 민족혼을 심어 줬다는 평을 얻는다.

한편 왕산 허위 선생 가문에서는 14인의 독립투사가 배출됐다. 왕산가 외손자 이육사 형제를 비롯해 왕산의 사위 이기영과 그 형제들 제자까지 모두 독립운동에 헌신했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으며. 선생의 출생지인 구미에 ‘왕산 허위 선생 기념관’을 건립했다.

이날 추모식에는 왕산 허위 장손자 허경성, 왕산 허위 증손자 허윤, 이육사 외삼촌 일창 허발의 손자 허벽, 석주 이상룡 손자 이항증, 왕산 허위 사위 이기영의 손녀 이정재, 몽양 여운형 선생의 손자 여인성, 장진홍 독립투사 손자 장상규, 박희광 독립투사 아들 박정용, 광복회 김원웅 회장, 광복회 이동일 경북지부장, 광복회 노수문 대구지부장 등 광복회 회원들과 시도의원들 참석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 김원웅 광복회장 등이 조화를 보내왔다.

<2020-10-21> 경북정치신문 

☞기사원문: 13도 창의군 총대장 왕산 허위 선생 순국 112주년 추모제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