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활동

[광주드림] ‘서훈받지 못하는 독립유공자’ 이기홍·장재성 선생에 서훈

55

민족문제연구소 15일 카페 싸목싸목서 서훈식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가 ‘서훈받지 못하는 독립유공자’ 이기홍·장재성 선생에 증정할 서훈패. 사진=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 제공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가 광복 75주년을 맞는 15일 ‘서훈받지 못하는 독립유공자 서훈식’을 갖는다. 대상은 이기홍 선생과 장재성 선생이다.

13일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에 따르면, 서훈식은 15일 오후 2시부터 서구 풍암동 카페 ‘싸목싸목’에서 열린다.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지난해 학산 윤윤기 선생과 향산 김범수 선생에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 서훈패를 증정했다.

올해는 광주학생독립운동의 중심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국가로부터 서훈을 받지 못한 독립지사 이기홍 선생과 장재성 선생에 서훈패를 증정하기로 했다.

이기홍 선생은 민족민주통일운동가로, 1929년 광주고보 2년 재학 중 광주학생독립운동에 참가했다. 이듬해에는 백지동맹을 주도하다 퇴학 당했다.

낙향 후에는 농민운동에 투신했고, 독재정권 하에서는 민주화운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는 생애 말년 실명 상태에서 구술로 자신의 삶과 사상에 대한 기록을 남겼고, 이는 2016년 두 권의 유고집으로 출간됐다.

장재성 선생은 광주고보 졸업생으로 광주학생독립운동 시위를 이끌었다. 학생비밀조직인 ‘성진회’의 후신격인 ‘독서회 중앙회’의 책임 비서였다. 그는 광주에서 시작된 시위를 전국화하는 데도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위에 참여하다 구속돼 재판에 넘겨져 4년형을 선고 받고 복역했다. 이는 광주학생독립운동 관련자 중 최고 형량이다.

해방 정국에서 남북 분단에 반대해 세 차례 북을 오간 그는 1948년 징역 7년을 선고 받았고, 광주형무소에 수감돼 있던 1950년 7월20일 무등산으로 끌려가 총살당했다.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는 “광주학생독립운동에서 혁혁한 공을 세웠음에도 불구하고 해방 후 75년이 지나도록 국가로부터 서훈을 받지 못하는 두 분에게 독립국가의 시민의 이름으로 서훈패를 증정한다”고 밝혔다.

서훈식 후에는 ‘서훈받지 못하는 독립유공자’를 주제로 한 강좌, 대담이 진행된다.

김홍길 박사와 방학진 민족문제연구소 기획실장, 김순흥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장, 이경순 교수(이기홍 선생 후손) 등이 참여한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2020-08-13>광주드림

☞기사원문: “‘서훈받지 못하는 독립유공자’ 이기홍·장재성 선생에 서훈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