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한국일보] 일본 또 역사 도발… “군함도 강제노역 없었다”

384

군함도 정보센터 개관… 진실 외면ㆍ산업화만 미화

일제 강점기 최대 800명의 조선인이 강제동원된 것으로 알려진 일본 군함도. 한국일보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이번엔 ‘나가사키 군함도’ 관련 전시관을 도쿄에 개관하면서 조선인 강제동원 사실을 부인했다. 최근 역사 왜곡을 심화시킨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내놓은 데 이어 한일 갈등의 불씨를 더 키운 것이다.

일본 언론들은 31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나가사키 군함도 등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을 소개하는 ‘산업유산 정보센터’가 도쿄시내 총무성 제2청사 별관에 마련됐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군함도 원주민의 증언 동영상과 당시의 급여명세서 공개 등을 통해 한반도 출신 노동자들이 차별대우를 받았다는 한국의 주장과는 다른 진실을 전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실제 정보센터는 태평양전쟁 당시 군함도에서 거주한 재일 조선인 2세 스즈키 후미오(鈴木文雄)씨가 생전에 “주위 사람들로부터 괴롭힘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하는 모습 등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섬 주민 36명의 증언을 동영상으로 소개하고 있다. 또 미쓰비시중공업의 나가사키조선소에 동원됐던 대만 출신 노동자의 급여 봉투 등도 전시했다. 정보센터 운영 주체인 산업유산국민회의의 가토 고코(加藤康子)전무이사는 “1차 사료와 당시를 아는 사람들의 증언에서 한반도 출신 노동자들이 학대당했다는 증언은 듣지 못했다”면서 “판단은 관람객들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보센터의 전시 내용은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 약속했던 바를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다. 일본은 2015년 7월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 23곳의 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면서 유네스코가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권고하자 조선인 등의 강제동원 사실을 알리고 피해자들을 기리는 정보센터 설치를 공언했다. 민족문제연구소의 2017년 자료에 따르면 군함도 등에서 강제 노역에 동원된 조선인은 약 3만3,400명이고, 중국인과 연합군 포로도 각각 4,184명과 5,140명이다. 그런데 이 같은 역사적 사실은 외면한 채 자국의 산업화 과정만 과장되게 미화한 것이다.

이에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지난 24일 “독도는 일본의 고유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비롯해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19종에 대한 검정 결과를 공개했다. 당시 외교부는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해 강력 항의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2020-03-31> 한국일보 

☞기사원문: 일본 또 역사 도발… “군함도 강제노역 없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