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고 조문기 이사장님의 영전에 삼가 추모의 마음을 올립니다

53

완전한 친일청산과 조국의 통일만을 염원하시던 선생께서 영면하신 지도 어언 열두 해가 지나 다시 뵈옵는 오늘입니다. 절기는 입춘을 지나 봄의 문턱을 넘어섰지만, 대지는 여전히 얼어붙은 채 찬바람만 살을 에며 지나고 있습니다. 꽁꽁 언 아스팔트 바닥에서 들고 일어선 촛불혁명으로 수구 모리배들을 무너뜨리고 민중의 뜻을 담아 민주정부를 탄생시킨 지도 3년이 되어 옵니다.

독재자의 딸과 그에 붙어 기생하던 하수인들을 법의 심판대 위에 세우고, 이제 민주주의가 꽃피는 세상,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 노동자가 대접받고 정의가 춤을 추는 세상이 우리 앞에 펼쳐질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우리의 착각이었습니다.

바뀐 것은 대통령 한 사람뿐, 당신께서 그토록 사랑하고 아끼시던,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민초들의 나라는 아직 오지 않았습니다. 100년 이상 권세를 누리며 역사와 민중을 착취해 온 적폐 잔당들이 기득권과 이익을 한 톨, 한 치도 내놓지 않으려고 검찰과 언론이라는 무기를 사용하여 이빨 빠진 칼로 거친 칼춤을 추듯 민주주의와 법치를 유린하며 마지막 발악을 하는 모습을 두 눈 뜨고 보고 있는 실정입니다.

또한 우리는 민족 통일과 한반도 평화를 위하여 온갖 수모를 견디며 혼신의 힘을 다했던 북미하노이정상회담을 장사꾼 트럼프가 한순간에 뭉개버릴 수 있는 것이 우리 민족 앞에 놓인 힘의 논리라는 사실에 치를 떨었습니다. 예의도 원칙도 없는 트럼프가 통일을 앞당기는 마중물이 돼 줄 것이라고 잠시나마 기대를 걸었다는 사실에 자괴감마저 들었습니다.

우리의 촛불혁명은 미완성입니다. 아직도 어둡고 차가운 구시대의 끄트머리에 우리는 앉아 있습니다.

그러나 선생이시여! 저희는 결코 좌절하거나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목표가 무엇인지, 목적지가 어디인지 분명히 알고 그곳만을 향해 나아가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우리 민족의 문제는 누구에게 의존하지 않고 우리민족끼리 한 발 앞서는 행보를 하겠다고 하였으니, 선생이시여! 바람막이도 없이 위태로운 등불을 꺼트리지 않고 기어이 살려내려는 민족의 염원을 지켜 주시고 힘을 주소서.

1945년 7월 24일 부민관에서 친일 반역자들의 간담을 서늘케 하였던 선생의 고귀한 열정을 우리 모두의 가슴에 하나하나 심어 주소서.

적폐 잔당들을 말끔히 쓸어버리고 외세의 간섭에서 벗어나 통일된 조국을 이룩하는 그날이 올 때까지, 민중이 주인 되고 노동자가 대접받는 그날이 올 때까지 저희는 결코 투쟁을 멈추지 않겠습니다. 선생의 조국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본받아 끝끝내 싸워 이겨내겠습니다. 그리하여 선생의 영전에 반드시 승리의 꽃다발을 바치겠습니다.

2020년 2월 5일 민족문제연구소 후원회원 일동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