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식민지역사박물관 가을역사강좌 ‘사료를 읽다, 근대 역사와 만나다’

41

[초점]

식민지역사박물관 가을역사강좌 ‘사료를 읽다, 근대 역사와 만나다’

민족문제연구소 5층 교육장에서 진행하는 식민지역사박물관과 연세대근대한국학연구소가 공동 주최한 가을역사강좌가 9월 5일부터 시작하여 10월 22일 종료를 앞두고 있다.

일 시         강 사   주 제
9.5 .  (목) 서민교 진중일지에 기록된 의병학살
9.10.  (화) 권보드래 매일신보로 본 3•1의 밤
9.17.  (화) 예지숙 회고록으로 본 친일여성들의 기억과 망각
9.19.  (목) 이태훈 시사평론을 통해 본 친일의 논리
9.24.  (화) 이임하 전쟁미망인 구술로 본 한국전쟁
9.26.  (목) 이형식 일기와 서한으로 읽는 식민지 조선의 침략자들
10.1.  (화) 이순우 항공사진으로 본 식민지 경성의 공간
10.8.  (화) 최우석 한일관계사료집으로 읽는 독립운동사
10.10.(목) 김민철 일기로 본 일제말기 전시수탈과 강제동원
10.15.(화) 송병권 GHQ문서에 담긴 해방 전후 한반도와 패전 일본
10.17.(목) 전명혁 일제강점기 형사사건과 형사기록물(치안유지법사건)
10.22.(화) 김승은 한일시민의 투쟁으로 공개된 한일회담 외교문서

사료를읽다,근대역사와만나다’를 주제로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화, 목요일 7~9시에 진행하는 강좌임에도, 매회 30여 명이 넘는 인원이 꾸준하게 참석하여 역사학습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고 있다. 일반 시민들이 쉽게 접할 수 없는 다양한 사료를 통해 근현대사의 전개와 그 속에서 부단하게 움직인 한국인의 삶을 포착하고자 하는 강좌여서 내용이 쉽진 않다. 일기·서한집·사진 등 개인의 기록, 진중일지와 명부·신문(訊問)자료·외교문서 등 전시기 기록과 통치사료, 선언문·사료집 등 독립운동 관련 기록, 그 외에 신문·잡지 등 시대상을 읽어낼 수 있는 사료를 관련 전문연구자들의 해석을 통해 생생한 역사상을 수강생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이번 가을역사강좌를 통해 회원을 비롯한 일반시민들이 공식 역사 서술로부터 소외되었던 구술, 일기 등 생생한 원자료를 접함으로써 근대 역사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식민지 근대’의 모습을 추체험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근현대 한국의 역사상을 더욱 구체적으로 공부하고 역사의식을 함양하는 계기로 삼고 있다.

• 임무성 상임교육위원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