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靑樓에서 佛錢寺 주지를 만나

61

靑樓逢佛錢寺住持

 

無非修行道(무비수행도)

酒色入參禪(주색입참선)

自若言成佛(자약언성불)

豪雄可比肩(호웅가비견)

 

靑樓에서 佛錢寺 주지를 만나

 

수행의 道가 아닌 것이란 없느니

酒와 色도 그만 참선에 들었구나

놀라지 않고 成佛에 대해 말하니

가히 호걸과 영웅에 견줄 만하다.

 

<時調로 改譯>

 

모든 게 修行道이니 酒色도 참선하누나

태연자약 안 놀라고 成佛을 말씀하시니

어허라! 호걸, 영웅에 비견할 만도 하다.

 

*靑樓: 창기(娼妓)나 창녀(娼女)들이 있는 집. 창관(娼館) *佛錢: 부처 앞에 바치는

*無非: 그러하지  않은  것이  없이  모두  *酒色: 술과  여자를 아울러 이르는 말 *自若:

큰일을  당해도  놀라지  아니하고  보통  때처럼 침착함. 자여(自如) *豪雄: 호걸(豪傑)

영웅(英雄)을 아울러 이르는 *比肩: 앞서거나 뒤서지 않고 어깨를 나란히 한다

  뜻으로, 낫고  못할  것이  없이  정도가  서로  비슷하게 함을  이르는 말. 병견(竝肩).

 

<2019.7.23,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