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노인의 스스로 경계하는 글

80

老人自警文

 

識病無知藥(식병무지약)

休忘作老翁(휴망작노옹)

如盲如啞者(여맹여아자)

處世或猶聾(처세혹유롱)

 

노인의 스스로 경계하는 글

 

앎이 病이라면야 모르는 것은 藥

늙은 사람이 되었음을 잊지 마세

장님인 듯 또는 벙어리인 듯하며

혹 귀머거리인 듯 그리 처세하세.

 

<時調로 改譯>

 

알면 病 모르면 藥 노인 됐음 잊지 마세

앞 못 보는 장님인 듯 또 啞者인 듯하며

때로는 귀머거리인 듯 그렇게 처세하세.

 

*自警: 스스로 경계하여 조심함 *老翁: 늙은 남자. 노수(老叟). 노야(老爺) *啞者:

언어  장애인.  벙어리  *處世: 사람들과  사귀며  살아감. 그런 일. 처세상(處世上).

 

<2019.5.13,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