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3·1운동과 한국인의 삶’ 좌담회 개최

115

1월 23일 ‘3·1운동과 한국인의 삶’ 좌담회가 내일을여는역사재단의 주최로 연구소 5층 회의실에서 열렸다. 도면회 대전대 교수가 사회를 맡았고 이정은 3·1운동기념사업회장과 김정인 춘천교대 교수, 이태훈 연세대 교수가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3·1운동의 성격과 전개 양상, 3·1운동 후의 식민지 조선의 변화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하였다. 참석자들은 이 운동이 전 지역, 전민족적, 전계층적으로 일어났을 뿐 아니라 노동자, 농민, 학생 등 민중이 사회 전면에 나선 운동이었음을 강조했다.

 

 

김정인 교수는 “3·1운동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었고, 스스로 조직한 운동”이라며 “학생 특히 여학생이 운동세력으로 등장한 것은 이때가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정은 3·1운동기념사업회장은 일제가 향촌의 유대와 공동체를 해체하여 수직구조로 재편한 것에 대항하여 3·1운동은 학교와 교회, 시장 등의 수평적 관계 속에서 자율적으로 일어난 것이며, 이는 한국문화의 자율적인 특성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분석하였다.
이날 50여 명의 회원과 일반 시민들이 장시간 경청하고 질의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열띤 호응을 보여주었다.

• 편집부


NO COMMENTS